2022 전국 중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정조준
경남축구리그 전무후무한 기록

고성군의 경남고성FCU15가 2022 전국 중등 축구리그에서 전승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사진제공=고성군청)
고성군의 경남고성FCU15가 2022 전국 중등 축구리그에서 전승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사진제공=고성군청)

고성군의 중등 유소년 축구팀인 경남고성FCU15가 경남지역 2022 전국 중등 축구리그에서 전승 우승이라는 ‘대기록’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팀 창단 3년 차를 맞이한 경남고성FCU15는 10월 30일 고성군 스포츠파크 3구장에서 열린 경남지역 2022 전국 중등 축구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경남합천FCU15를 4-2로 꺾고 13경기 13승(승점 39점) 72득점 7실점이라는 무시무시한 기록을 세우며 전승으로 리그를 제패했다.

명장 김기현 감독이 이끄는 경남고성FCU15는 이미 2월 제주에서 열린 제23회 탐라기 전국중학교 축구대회와 8월 고성군에서 열린 제59회 청룡기 전국중학교 축구대회 저학년부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이번 리그 우승으로 올해에만 3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리그 개인상도 경남고성FCU15가 휩쓸었다. 최우수선수상 최성훈(5번, DF), 수비상 이우진(7번, MF)가 차지했고, 최우수지도자상은 이재연 코치가 수상했다.

전승 우승에 고비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순조롭게 진행되던 리그 전승 우승 행보에 마지막 경기를 남겨두고 펼쳐진 경남보물섬남해스포츠클럽U15와의 경기에서 전반을 3-1로 뒤지며 첫 위기를 맞았지만, 지도자와 선수들의 강한 투지로 후반에만 3골을 몰아넣어 4-3으로 대역전승을 거뒀고 최종전에서 승리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거침없이 승리를 쟁취한 경남고성FCU15는 이 기세를 몰아 고성군에서 11월 12일부터 개최되는 2022 전국 중등 축구리그 왕전왕전을 정조준한다.

김기현 감독은 “전승 우승이라는 기쁨보다, 다치지 않고 지도에 잘 따라준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이 더 크다”며 “얼마 남지 않은 왕중왕전도 고성 지역인 고성에서 열리는 만큼 응원해 준 군민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긴장을 늦추지 않고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근 고성군수도 “올 한해 고성FCU15가 써 내려간 기적 같은 이야기는 고성군민들에게 큰 감동과 힘이 되고 있다”며 “선수와 지도자 그리고 애써준 고성군축구협회 관계자와 학부모님께 축하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고성FCU15의 전승 우승에는 고성군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다. 군은 ‘스포츠산업 도시 고성’을 위해 축구, 태권도, 씨름 등 다양한 종목의 유소년 육성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으며, 기존 철성고 축구부를 중심으로 고성FC U12, U15 등 연령별 팀을 창단해 고성군 축구유소년 육성시스템을 완성하고 매년 5억 원을 축구유소년 육성에 지원하고 있다. /김옥만 기자

저작권자 © 경남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